뉴 e-208, 뉴 e-2008 SUV
사전 계약 실시

한불모터스는 전기차 뉴 푸조 e-208과 뉴 푸조 e-2008 SUV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푸조는 두 종의 전기차를 통해 친환경성과 경제성뿐만 아니라 주행 즐거움, 스타일리시한 내외부 디자인, 합리적 가격까지 두루 알린다는 계획이다. 뉴 푸조 e-208과 뉴 푸조 e-2008 SUV는 알뤼르와 GT라인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사전계약은 푸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선착순 100명에게 EV 커넥티드 내비게이션 무상 장착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EV 커넥티드 내비게이션은 전기차 충전소 검색을 비롯해 실시간 충전 가능 대수 정보, 배터리 상황에 따른 현재 주행 가능 반경 등 전기차에 유용한 정보 검색 및 안내 기능을 지원한다.

 

 

신차에는 50kWh 배터리 탑재,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 26.5kg.m 성능을 발휘한다. e-208은 1회 완전 충전 시 WLTP 기준 최대 340km(환경부 기준 244km), e-2008은 WLTP 기준 최대 310km(환경부 기준 237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두 모델 모두 100kW 출력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30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외부 디자인은 내연기관 버전과 같지만, 전기차 전용 프런트 그릴, 보는 각도에 따라 녹색과 파란색으로 색상이 달리 보이는 전기차 전용 엠블럼이 특별 제공된다. e-208은 C필러 부분에 그리고 e-2008은 펜더 부분에 전기차 전용 E 모노그램을 추가해 특징을 살렸다. 이와 함께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스톱&고, 차선 중앙 유지 시스템,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 등 세그먼트를 초월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도 대거 적용했다.

판매가격은 뉴 e-208 4100만~4600만 원, 뉴 e-2008 SUV 4500만~4900만 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아우디 e-Tron 가장 빠른 시승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