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델3 2812대 판매
수입차 전체 2위 규모

테슬라 모델3가 지난달 국내에서 월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상품성과 성능에 대한 입소문이 이어지면서 인기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모델3 인기에 힘입어 테슬라코리아 역시 국내 진출한 이래 역대 최고 실적을 갈아치웠다. 이러한 흐름은 상반기 누적 실적으로도 이어졌다. 마찬가지로 가장 높은 실적을 거두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상반기 브랜드 판매량 7079대
전 분기 대비 252.5%↑

테슬라코리아는 올해 상반기(1~6월) 누적 신규등록대수가 7079대(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기준)로 전 분기(2008대) 대비 252.5%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작년 상반기에는 브랜드 성장을 이끈 모델3가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았다. 때문에 작년 동일한 기간과 실적을 비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 차종별로는 모델3가 6839대, 모델X 126대, 모델S는 114대다.

 

 

분기 첫 달 美 생산
두 번째 달부터 판매’ 원칙
7월 건너뛰고 8월부터 판매량 증가 전망

지난달 신차 등록대수도 주목할 만하다. 총 2827대로 역대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모델3가 2812대 팔려 브랜드 성장을 이끌었다. 모델S와 모델X는 각각 9대, 6대씩 팔렸다.  특히 모델3 판매량 2812대는 6월 전체 수입차 시장에서 단일모델 기준 2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브랜드 순위로는 테슬라가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에 이어 4위다.월 판매량이 들쑥날쑥한 부분도 눈여겨 볼만하다. 테슬라 내부적으로 정해둔 공급 기준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 관계자에 따르면 매 분기 첫 달에는 미국에서 국내 도입 물량에 대한 제작 및 생산이 이뤄지고 두 번째 달과 세 번째 달에 순차적으로 물량이 국내로 수입되는 방식이다. 이는 월별 판매량 추이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1월 모델3 국내 판매대수는 122대에 불과했지만 2월과 3월에는 각각 1402대, 2415대로 훌쩍 뛰었다. 2분기도 비슷한 양상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현지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공급이 한 달가량 늦춰졌다. 4월 판매량이 2대에 불과했고 코로나19 여파로 5월 판매대수도 86대에 그쳤다. 이후 지난달에는 판매대수가 2812대로 크게 늘어났다.

많은 인기로 현재 국내에서 팔 수 있는 모델3 물량은 모두 소진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이 같은 판매 추이에 따라 이달 모델3 판매량도 극소량이 될 전망이다. 올해 3분기 국내에서 판매되는 모델3 물량은 현재 미국 공장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이달 모델3를 계약하는 소비자는 다음 달이나 9월에나 차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약이 많을 경우 4분기 첫 달인 10월을 건너뛰고 11월이나 12월에 인도받게 될 가능성도 있다. 예약 현황에 대해서 테슬라코리아는 글로벌 지침에 따라 공개하기 어렵다고 양해를 구했다.

테슬라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모델3 국내 판매 물량은 모두 소진된 상태로 예약접수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달 국내 도입 물량이 미국에서 생산돼 다음 달부터 다시 국내 인도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칙적으로 예약 순서에 따라 공급이 이뤄지기 때문에 차를 빨리 받고 싶은 소비자는 빨리 예약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덧붙였다.테슬라코리아는 성장세에 힘입어 소비자 편의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서비스 인프라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내 분당과 부산에서 스토어와 서비스센터가 결합된 ‘테슬라센터’를 개관할 예정이며 서비스센터도 확장할 계획이라고 했다.

 

 

올해 공공충전소
이용 가능한 어댑터 공급

충전인프라 확충에도 공들이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수퍼차저스테이션(고속충전) 32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완속충전을 위한 데스티네이션차징스테이션은 약 200곳이 있다. 특히 올해부터 전국 공공충전소에서 사용 가능한 J1772 완속충전 어댑터와 차데모(CHAdeMO) 급속충전 어댑터를 공급해 본격적으로 공공 충전 솔루션 보급에 나선다고 테슬라코리아 측은 설명했다. 하반기에는 자택과 직장 주차공간에 ‘테슬라 월 커넥터’ 충전장치를 설치해 이용자들이 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테슬라는 어디서 충전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