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보기

 

자율주행 레벨에 따른 차이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을 경험한 후 자율주행차에 대한 관심이 부쩍 상승했습니다. 미국 자동차 공학회 SAE(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에서 정의하고, 사실상 업계 표준으로 활용되는 자율주행 기술 단계별 분류를 정리했습니다. 레벨0에서 레벨5까지 총 6단계로 세분화되어 있으며, 레벨별 기술수준과 제어의 주체와 주행 책임을 요약해 봤습니다.

 

 

 

레벨 0
비자동화 (No Automation)

운전자가 주행의 모든 것을 통제하고 책임지는 단계입니다. 운전자가 항시 운전하며, 차량의 시스템은 긴급상황 알림등 보조 기능만을 수행합니다. 주행 제어의 주체는 인간이며, 주행 중 변수 감지와 주행 책임도 인간에게 있는 레벨입니다.

레벨 1
운전자 보조 (Driver Assistance)

어뎁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유지 기능을 통해 운전자를 보조하는 단계가 레벨 1입니다. 시스템 활성화로 차량의 속도와 차간거리 유지, 차선 유지로 운전자를 보조합니다. 주행 제어 주체는 인간과 시스템에 있으며, 주행 중에 발상하는 변수의 감지와 주행 책임은 모두 인간에게 있는 레벨입니다.

레벨 2
부분 자동화 (Partial Automation)

특정 조건 내에서 일정시간 동안 차량의 조향과 가감속을 차량이 인간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단계입니다. 완만한 커브에서의 조향과 앞 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는 보조 주행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주행 중 변수 감지와 주행 책임은 인간에게 있는 레벨로, 운전자는 항상 주행 상황의 모니터링이 필요하며, 시스템이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등에서는 운전자가 즉기 운전에 개입해야 합니다.

 

 

‘레벨3’부터 주행 제어와 주행 중
변수 감지를 시스템이 담당합니다.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 (Partial Automation)

고속도로와 같은 특정 조건의 구간에서 시스템이 주행을 담당하며, 위험 시에만 운전자가 개입하는 레벨입니다. 주행 제어와 주행 중 변수 감지는 시스템이 담당하며, 레벨 2와 다르게 상시 모니터링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다만, 시스템의 요구 조건을 넘어서는 경우 시스템은 운전자의 즉시 개입을 요청합니다.

레벨 4
고등 자율주행 (High Automation)

대부분의 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합니다. 주행 제어와 주행 책임이 모두 시스템에 있습니다. 제한 상황을 제외한 대부분의 도로에서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합니다. 다만, 악천후와 같은 특정 조건에서는 운전자 개입이 요청될 수 있기에 인간을 통한 주행 제어 장치가 필요한 단계입니다.

레벨 5
완전 자율주행 (High Automation)

운전자는 불필요하며, 탑승자만으로 주행이 가능한 단계입니다. 탑승자는 목적지만 입력하며, 시스템이 모든 조건에서 주행을 담당합니다. 레벨 5단계에서는 차량의 조향과 가속, 감속을 위한 제어 장치들이 불필요합니다.

 

 

참고로 국토부는 세계최초로 자율주행 레벨3에 대한 안전기준을 제정하였습니다. 2020년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하단 링크 참고), 2020년 7월부터 레벨3 자율주행차 출시와 판매도 가능해진다고 합니다. 또한 지난 13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경기 화성시를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 실증 대상지로 선정되었습니다.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들이 빠르게 발전하는 요즘입니다.

 

 

저는 차에 있는 시간을 좋아합니다. 나만의 온도를 설정하고, 편안한 포지션에서 좋아하는 음악도 듣고, 생각을 정리하거나, 아끼는 분들에게 전화를 걸기도 합니다. 자율주행 기술의 발전으로 더 많은 이야기와 추억이 담긴 공간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생각에 많은 기대가 됩니다. 주말의 시작입니다! 모두 건강하게 집콕하시길 바랍니다! 코로나 잘 이겨내 봅시다! 감사합니다. (^__^);;;

 

Benguri
(>_<)

 

2020년 7월부터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가능해진다

현대•기아차, Canoo社와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반 전기차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