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에 태극문양-‘KOR’ 글자
반사필름으로 야간 식별 쉬워져

다음 달 1일부터 도입되는 8자리 반사필름식 번호판. 흰색 바탕에 왼쪽에는 청색계열의 위변조 방지 홀로그램, 태극문양, 국가축약문자인 KOR 등의 디자인 요소가 가미됐다. 국토교통부 제공

다음 달 1일부터 빛 반사율을 높인 신소재를 적용한 8자리 반사필름식 번호판이 도입된다. 태극 문양과 한국의 영문 축약인 ‘KOR’, 위·변조 방지 홀로그램 디자인도 추가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부터 자동차 번호체계를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 개편한 데 이어 7월 1일부터는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추가로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8자리 번호판이 도입됐지만 기존 7자리와 같은 페인트식 번호판만 등록 가능했었다.

새로 도입되는 반사필름식 번호판은 흰색 바탕에 왼쪽에는 청색 계열의 색상을 가미했다. 좌측 상단에는 태극 문양, 가운데에는 위변조 방지 홀로그램인 국가 상징 엠블럼, 하단에는 한국의 영문 표기인 ‘KOREA’를 줄인 ‘KOR’가 담긴다. 국토부는 “모방하기 힘든 디자인 요소를 갖춰 무등록 차량 및 대포차 등 번호판 위·변조로 인한 문제를 사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 번호판에는 재귀반사식 필름도 부착된다. 재귀반사란 자동차 전조등에서 나온 빛이 번호판에 닿으면 운전자에게 반사돼 번호판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야간에도 눈에 잘 띄어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새 번호판은 신규 차량뿐 아니라 기존 7자리 번호판 소유자도 차량등록사업소를 방문해 교체할 수 있다. 8자리 페인트식 번호판 소유자도 번호 변경 없이 필름식으로 교체 가능하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테슬라 모델3 출고현황 및 출고 전 필수 준비사항 체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