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을 중단한다.

기아차는 21일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정부의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친환경차 세제 혜택 대상에 제외됐다고 밝혔다. 쏘렌토는 전날부터 사전계약이 진행 중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가격은 변동될 것”이라며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고객 여러분들께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은 이전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에 대한 계약 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기차! 3년 정도 타보니 이것만은 참을 수 없어! 불편한 점 & 걱 정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