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능으로 중무장한 수소전기차 – 넥쏘

전기차와 자율 주행은 항상 같이 붙어 다니는 용어이다. 자율 주행은 차를 컴퓨터가 제어해야 하다 보니 간결한 시스템이 더 유리하다. 차량을 시동하고 가속이나 감속을 제어하는 데 있어서 빠른 대응이 가능하고 선형적인 결과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평창 올림픽 기간에 현대차는 수소전기 차인 넥쏘를 이용하여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휴게소에서부터 평창 올림픽 경기장이 있는 대관령 톨게이트까지 190km 구간의 자율주행을 성공시켰다. 자율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3~4단계의 자율 주행 기술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아쉽게도 실제로 출시된 넥쏘에는 해당 기술이 적용되지는 못하였지만 2단계 수준의 반자율 주행을 포함하여 각종 첨단 기능들이 탑재되었다. 이번 편에서는 넥쏘에 탑재된 첨단 기술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반자율 주행 기능

넥쏘 출시 당시 최초로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기능이 탑재되었다. 차선 이탈 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와 동시 탑재되어 있는데 둘 다 차선을 유지해 주는 장치이긴 하지만 LFA는 주행 중 앞차와의 간격을 자동으로 조절해 주는 어댑티브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능이 동작할 때 함께 작동하는 기능이다.

기존의 LKA는 정지 상태에서는 가동이 불가능했지만 LFA는 정지 상태에서부터 가동이 가능하다. 따라서 서다 가다 하는 막히는 구간이나 시내에서도 정지 상태에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함께 기능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고속도로 주행 중 스마트 크루즈를 가동할 경우 HDA, LFA, ADAS 아이콘이 활성화된다.

 

해당 기능도 자율주행 2단계 정도 수준의 반자율 주행 기능으로 네비게이션상 경로를 따라 진행하거나 하는 기능은 없고 현재 달리고 있는 차선 안에서 중앙을 유지하고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면서 계속 앞으로만 달릴 수 있다.

운전자 보조 설정 페이지에서 각 기능들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내비게이션과 연동되어 고속도로상 곡선 구간이나 과속 카메라가 설치된 구간에서는 사용자가 지정한 속도보다 낮은 속도로 차량이 자동으로 속도를 감속하는 HDA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 실제로 써 보면 이 기능이 매우 유용한데 고속도로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규정 속도보다 10% 정도 높은 속도로 주행을 하다가 과속카메라 구간에서만 감속하는 주행을 하다 보니 기존의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사용할 경우 과속카메라 구간에서만 사용자가 직접 지정 속도 이하로 크루즈 속도를 줄여줘야 했었다.

HDA 기능 사용 시 지정 속도 110km/h인 구간에서 자동으로 110km/h로 속도를 줄여주고 카메라를 통과하면 다시 지정된 속도로 올려 준다. 과속카메라 자동 감속이라는 용어를 썼다면 운전자가 좀 더 직관적으로 어떤 기능인지 이해되었을 수 있으나 교통 법규 위반을 조장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어서 그런지 ‘고속도로 안전 구간 자동감속’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였다.

최근 출시한 배터리 전기 차인 코나 일렉트릭이나 니로 EV에도 HDA, LFA가 모두 탑재되어 출시되어 더 이상 넥쏘만 해당 기능을 가지고 있는 전기차는 아니다. 실제 주행 성능도 비교해 보았을 때 3가지 차량 모두 동등한 수준이다.

다만 ‘고속도로 곡선구간 자동감속’의 경우 코너 구간에서 차선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속도를 자연스럽게 낮춰 주는 기능인데 이 기능은 현재 현대/기아에서 출시된 전기차 중 넥쏘에만 탑재되어 있고 코나 일렉트릭이나 니로 EV에는 제외되었다. 급격한 코너가 있는 고속도로를 달려보지를 못하여 고속도로 곡선구간 자동 감속 기능이 얼마만큼 제대로 작동하는지는 경험을 해보지 못하였다.

 

최근에 업데이트된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버전 9의 경우 반자율 주행 중 내비게이션 경로를 토대로 곡선 구간에서는 속도를 줄이고 나가야 하는 출구를 안내하고 사용자가 깜빡이를 켜면 차선도 알아서 바꾸면서 해당 출구로 자동으로 나가는 기능까지 제공되고 있다. 넥쏘에 탑재된 반자율 주행 성능이 이에 비하면 좀 더 뒤처진다고 볼 수 있지만 현대자동차와 같은 전통적인 차량 제조사들의 경우 탑승자에 안전에 직결되는 기능들에 대해서는 좀 더 안정성이 검증된 수준의 기능만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테슬라의 경우 사용자에게 반자율 주행 사용 시 경고문을 표시하고 동의하게 하여 제조사의 책임을 줄이고 좀 더 미래기술을 먼저 제공하는 정책을 택했다고 볼 수도 있다.

차선 변경 시 클러스터에 표시되는 사이드 미러 영상

넥쏘의 운전석 계기반 쪽에는 바늘 계기반 대신 7인치 디지털 버추얼 클러스터가 탑재되었다. 해당 디스플레이에 다양한 정보가 표시되는데 그중 재미있는 기능은 차선 변경을 위해 방향 지시등을 켜면 사이드 미러 영상이 보인다는 것이다.

계기반 중앙에 7인치 스크린을 가득 채워서 사이드 미러 영상이 표시된다. 좌측 깜빡이를 켜면 좌측 사이드뷰 미러 영상이 표시됨

막상 사용해 보니 해당 영상만 보고 차선 변경을 하기는 힘들었다. 스크린에 나온 화면도 보지만 실제 사이드 미러를 통해 옆 차선 상황을 보고서야 차선 변경을 할 수 있었다. 오랜 습관과 불안감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거리를 알 수 없는 2차원 영상만으로 옆 차선에서 함께 달리는 차들의 거리를 가늠하기가 어렵기도 했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처럼 차량이 카메라로 인식한 내 차 주위 앞/뒤/옆 차량들을 모두 그려 주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야간 시에는 특히 저조도로 인한 노이즈로 영상만으로 차선을 변경하기가 힘들었다.

내년에 출시할 아우디의 순수 배터리 전기 차인 이트론은 아예 사이드 미러 없이 실내에서 영상만 표시해 준다고 하던데 사용상 불편함이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드는 부분이다.

Audi e-Tron에 적용된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 Source: news.samsungdisplay.com

무인 원격 주차 시스템

주차장을 지나가던 모든 사람들이 가던 길을 멈추고 놀라는 기능이 있으니 무인 원격 주차 및 출차 시스템, RSPA(Remote Smart Parking Assist)이다.

위 영상처럼 사용자가 스마트키만으로 차량을 후진 또는 전진 출차 또는 주차 시킬 수 있다. 폭이 좁은 주차장의 경우 주차 전에 동승객들에게 미리 하차를 권유하는 경우는 많지만 운전자는 어쩔 수 없이 비좁은 틈을 사이로 문을 열고 나와야 한다. 테슬라에서는 몇 년 전부터 서몬이란 이름으로 제공하던 기능이지만 현대자동차에서는 넥쏘에 최초로 탑재되었다.

무인 상태로 차량을 제어하다 보니 안전을 위해 전체적인 동작 속도도 매우 느리고 약간의 센싱에도 민감하게 대응하는 부분이 확인되었다. 특히 주차 시 벽이나 다른 차량과의 간격이 40cm~50cm이하로 좁혀질 경우 더 이상 주차가 진행이 안되어 결국 사람이 다시 탑승해서 안쪽까지 밀어 넣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실제 사용자라면 어느 정도 무인 주차가 가능한 조건이 감이 잡혀서 필자처럼 동작 조건을 모르고 조작하다가 당황하는 일이 없을 것 같긴 하다. 아래와 같이 일반적인 주차면에서는 무리 없이 무인 주차가 가능하다.

또한 주차 위치를 찾아 알아서 직각 주차나 평행 주차해 주는 자동 주차 기능 또한 탑승자 하차 후에 진행 가능하다.

히든 타입의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

테슬라나 재규어 차량을 타보면 가장 멋진 부분 중에 하나가 바로 차 프레임 안쪽으로 숨겨져 있다가 사람이 탑승하려고 하면 나오는 히든 도어 캐치이다. 현대차에서는 최초로 넥쏘에 히든 도어 캐치가 적용되었다.

이런 히든 도어 캐치는 사용자에게 특별한 사용상 이득을 주는 부분은 없다. 미래에서 온 것 같은 사용자 경험과 디자인 상의 이점도 있지만 공기 저항을 줄여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데에도 도움을 주게 된다. 첨단화가 될수록 제조 비용도 비싸지고 고장 빈도가 더 높아질 수도 있다는 점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위와 같은 히든 타입은 아무래도 전동 모터로 도어 캐치를 매번 들어왔다 나갔다를 반복시키다 보니 테슬라 차량에서도 고장 사례가 꽤 많이 리포트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필자가 노르웨이 여행 중 빌렸던 테슬라 모델 S도 동일한 문제가 있었는데 렌터카 회사 담당자는 모델 S에서는 흔하게 발생하는 일이고 남은 차가 그 차밖에 없다며 그냥 가져가라고 했었다.

도어 캐치가 나온채 로 작동을 안하면 그나마 승하차가 가능하지만 도어 캐치가 안에 들어간채로 작동을 안했을 경우 해당 문을 외부에서는 직접 열 수가 없게 되어 다른 사람이 안에서 열어줘야 해서 매우 불편한 여행을 했었다.

그 외 기본 장착 옵션들

이미 대부분의 다른 차량에도 탑재된 각종 부가 기능들도 기본 장착되어 있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 / 전방 충돌 경고 / 전방 차량 출발 알림/ 하이빔 보조 /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 후방 교차 충돌 경고 / 후진 가이드 램프 / 스마트 파워 테일 게이트 / 휴대폰 무선 충전 / 서라운드 뷰 모니터 / 12.3인치 와이드 내비게이션 / 크렐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부가 옵션들이 다 들어가 있다.

12.3인치 와이드 스크린은 현대/기아 대형 세단에만 적용되는 옵션인데 사용해 보니 화면 분할 기능이 적용되어 내비게이션 사용 중에도 다른 부가 화면도 함께 표시되고 내비게이션 화면도 더 크게 보여 매우 편리하였다.

다음 편에는 차량에 수소 충전은 어떻게 하는지 직접 양재동 수소 충전소에 다녀온 얘기와 함께 수소 에너지에 대한 에너지 업계의 숨겨진 빅 피쳐에 대해 다뤄보고자 한다.

김재진
ECOEV
전기차 충전소 통합 안내 서비스 EVwhere 개발자
사)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