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이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세운다.

지난해 1조 원대 탄소섬유 투자에 이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 것이다.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연료탱크를 제조하는 핵심 소재이고 액화수소는 수소차의 연료로 활용된다. 효성은 28일 글로벌 화학기업인 린데그룹과 총 3000억 원을 투자해 효성화학 울산 용연공장 내 부지 약 3만 m²에 연산 1만3000t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신설한다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28일 서울 마포구 효성 본사에서 액화수소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효성 제공

 

수소승용차 10만 대가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단일 설비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양사는 연내 합작법인을 설립한 뒤 내년 1분기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완공할 계획이다. 신설 공장에서는 용연공장의 화학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에 린데의 기술과 설비를 적용해 액화수소를 생산한다. 린데는 고압의 기체 상태인 수소를 액화시키는 액화수소 기술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 생산된 액화수소는 차량용을 비롯해 드론, 선박, 지게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인다.

공장 완공 이후 액화수소 공급이 늘면 국내 수소차 시장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기체 상태의 수소만 사용해왔는데 액화수소는 기체수소에 비해 부피를 800분의 1로 줄일 수 있어 저장과 운송에 드는 비용이 대폭 줄어든다. 고압 상태로 유지되는 기체수소보다 더 안전하기도 하다. 동시에 승용차 1대를 충전하는 데 기체수소는 12분 걸리지만 액화수소는 3분밖에 걸리지 않아 충전소 운영 효율도 개선된다. 충전시간이 줄어들면서 고용량 수소 연료가 필요한 트럭 등 대형 수소차 자동차 시장도 함께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액화수소의 생산부터 운송, 충전시설 설치 및 운영까지 협력할 계획이다.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전국 주요 거점 지역에 50곳의 수소충전소를 신설하고 기존 충전소 70곳에 액화수소 충전설비를 확충하는 등 액화수소 충전 인프라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효성이 정부가 추진 중인 ‘수소경제’ 생태계를 이끄는 확고한 기반을 갖추게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 대, 수소충전소 1200개소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발맞춰 효성은 지난해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공장에 2028년까지 1조 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t 규모의 탄소섬유를 생산하는 계획을 밝혔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이 추진하는 액화수소 사업의 핵심은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이번 투자가 향후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은 “린데그룹은 미국과 유럽에서 30년 전부터 액화수소를 생산해왔다”며 “효성이 국내에서 축적해온 경험과 린데의 선진 기술이 결합하면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현대차-사우디 아람코 MOU 체결… 수소에너지 확산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