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7일 서울 강남구 소재 비트360(BEAT 360)에서 상품성을 개선한 ‘니로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니로는 하이브리드를 시작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라인업을 모두 구축한 친환경 전용 모델로 지난 2016년 출시해 글로벌 시장에서 27만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이번에 상품성을 개선한 니로는 첨단 운전보조 시스템이 보강됐고 실내·외 디자인 일부가 다듬어진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미래지향적인 친환경차 이미지를 구현하기 위해 첨단 사양을 대폭 보강했고 실내외 디자인 역시 미래적인 느낌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신규 첨단 운전보조 시스템으로는 차로유지보조(LFA)와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정차와 재출발 기능이 포함된 스마트크루즈컨트롤 등이 추가됐다. 기존 레이더센서 기능이 향상되고 카메라센서가 추가되면서 보다 다양한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고 기아차는 전했다. 레이더센서는 전방 사물 인식 정밀도가 개선돼 자동차와 사람은 물론 자전거도 인식할 수 있게 됐다.

 

LFA는 차로를 인식해 차선을 넘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기존 방식에서 진화된 기능이다. 차로 정중앙 주행을 유지해 운전 편의를 높여준다. 여기에 소비자 선호사양으로 꼽힌 전방충돌방지보조(FCA)와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 전 트림에 기본 사양으로 탑재됐다. 카메라센서가 추가되면서 전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장착될 수 있었다는 게 기아차 측 설명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내·외관 디자인은 이전에 비해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다이아몬드 형상 파라메트릭 패턴(바깥으로 흩뿌려져 나가는 패턴)이 라디에이터 그릴에 적용됐고 그릴 하단부에는 크롬 장식이 더해졌다. 또한 화살촉 모양 듀얼 주간주행등이 장착됐고 헤드램프 구성이 새로워졌다. 전·후면 범퍼 디자인도 변경됐다. 테일램프 구성 역시 변경됐고 전면과 조화를 이루는 화살촉 모양 후면 리플렉터가 적용됐다. 신규 18인치 휠은 스포크 개수를 늘려 세련된 이미지를 살렸다.

 

실내 모습도 달라졌다. 하이그로시 재질 크래쉬 패드가 이음새 없이 매끄럽게 센터디스플레이를 감싸 깔끔한 모습이다. 특히 센터디스플레이는 후방카메라 기능을 위한 8인치 오디오 디스플레이가 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며 옵션으로 와이드 10.25인치 내비게이션 및 디스플레이를 추가할 수 있다. 와이드 디스플레이는 3분활 화면 기능을 지원한다. 계기반 구성도 개선됐다. 친환경차 특화 구성으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로 이뤄졌다.

이밖에 상위 트림 모델은 6가지 색상을 4단계로 조절 가능한 무드램프가 더해졌고, 변속과 회생제동량을 조절할 수 있는 패들시프트와 전자식파킹브레이크도 추가됐다.

외장 컬러는 플래티넘 그라파이트와 호라이즌 블루 등 2개 색상이 추가됐고 내장은 블랙 원톤과 플럼 투톤, 오렌지 포인트 등 총 3가지로 운영된다.

 

니로 상품성 개선 모델 가격은 트림에 따라 럭셔리가 2420만 원, 프레스티지 2590만 원, 노블레스 2800만 원, 노브레스 스페셜은 2993만 원으로 책정됐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노블레스(3452만 원)와 노블레스 스페셜(3674만 원) 등 2개 트림으로 판매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 대표 친환경차로 자리매김 한 니로는 상품성 개선을 거쳐 보다 미래지향적인 모델로 거듭났다”며 “독보적인 실용성을 갖춘 첨단 스마트 하이브리드 모델로 독자적인 영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donga.com | 동아오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