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오토모빌 포뮬러E 레이싱팀 ‘DS 테치타’가 2019/20 시즌 ABB FIA 포뮬러E 챔피언십 출전용 ‘DS E-텐스 FE20(사진)’을 16일(현지 시간) 공개했다.

2015/16 시즌으로 출전을 시작한 DS는 DS E-텐스 FE20를 통해 2019/20 시즌 우승을 노린다.

DS E-텐스 FE20은 DS 테치타에 포뮬러E 2018/19 시즌 더블 챔피언 타이틀을 안긴 ‘DS E-텐스 FE19’를 기반으로 모터와 인버터, 트랜스퍼 케이스를 비롯, 임베디드 시스템을 한층 개선하고 보다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DS E-텐스 FE20 개발 과정에는 DS의 대표적인 콘셉트카 ‘디바인 DS’와 브랜드의 비전을 상징하는 전기 콘셉트카 ‘DS X E-텐스’를 만든 DS 디자인팀이 참여했다. 검은색과 금색이 조화를 이룬 외관은 강렬한 존재감과 역동성을 발산한다. 포뮬러E 최초 2연승 드라이버로 등극한 장 에릭 베르뉴 차에는 두 개의 금색 별을 더해 그의 우수한 성적을 기념한다.

차량 양 측면은 치타를 비롯한 멸종 위기 고양이과 야생동물 보호단체 ‘더 빅 캣 생츄어리’에 대한 응원의 의미이자 DS 테치타를 상징하는 금색 치타 로고 패턴으로 장식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발전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했다.

DS 오토모빌_DS X E-텐스. DS 제공

한편 2019/20 시즌에는 지난 시즌 1955년 선보인 최초의 DS 모델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대담함과 혁신을 기반으로 한 아방가르드 정신을 반영한다. 헤리티지와 정신을 계승한 현재의 DS는 개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위해 정교한 디테일과 첨단기술이 조화를 이루는 제품을 통해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한다. DS 7 크로스백과 DS 3 크로스백을 포함해 향후 선보일 총 6개의 모델들은 모두 전기동력 버전인 E-텐스를 함께 출시하며 전 제품 전동화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