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가전박람회(이하 CES)’에서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최초 공개한다. 현대차는 20일 내년 CES에서 선보일 신개념 미래 모빌리티 비전에 대한 티저 이미지를 선보였다.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 세 가지 구성 요소의 긴밀한 연결성이 핵심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UAM은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활용해 도로 혼잡을 줄이고 이용자에게 시간을 보다 가치 있게 보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PBV는 한계 없는 개인화 설계 기반의 친환경 이동수단이다. 이동에 소요되는 시간 동안 탑승객은 자신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이 두 종류의 스마트 모빌리티를 보다 편리하고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미래도시 전역에 Hub를 배치해 서로 다른 형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들이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성하도록 했다.

이번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내년 1월 6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현대차 CES 미디어 행사’에서 상세 발표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코나 하이브리드 시승기 – 유쾌함을 뛰어넘는 즐거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