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소형 상용 전기차 성능 최적화 기술을 개발했다.

중량·경사도 맞춰 자동 출력 조절
소형 상용 전기차에 우선 적용

현대·기아차는 28일 소형 상용 전기차의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 상황에 맞도록 출력을 최적화하고, 남은 주행 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향후 출시될 소형 상용 전기차에 이 기술을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적재 중량 감지는 차량 내에 부착된 가속도 센서와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 이뤄지며, 이를 바탕으로 구동력을 조절하고 남은 주행 가능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준다.

최신 기술이 적용되지만 원가 상승 요인을 최대한 줄인 것도 장점이다.

소형 상용 차량은 가격 경쟁력이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무게 측정을 위한 별도의 무게 센서를 장착하는 방식이 아니라, 기존 에어백과 브레이크 제어 등을 위해 차량 내에 이미 부착돼 있는 가속도 센서를 활용했다.

가속도 센서를 활용한 적재량 추정은 중량이 높을수록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가속이 늦게 이뤄지는 물리학적인 원리를 적용했다. 이 기술을 통해 적재 중량이 적으면 구동력을 줄여 바퀴가 헛도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반대로 적재량이 많고 오르막길에서는 많은 힘이 필요하기 때문에 모터의 출력을 최대로 높여 안정적인 화물 운송이 가능하도록 해준다

또한 적재 중량에 따라 주행 거리 변동성이 큰 상용차의 특성에 맞게 남은 주행가능거리를 정밀하게 예측, 충전시기를 운전자에게 알려줘 목적지까지 주행하지 못하는 상황을 방지한다.

현대차·기아차 관계자는 “상용 전기차는 승용 전기차와 운행 여건이 크게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은 배터리와 출력 제어 기술이 필요하다”며 “전기차가 상용 모델까지 확대되기 시작한 상황이어서 글로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전동화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donga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