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분기 인도 예정, 5239만 원부터

테슬라의 보급형 모델인 ‘모델 3’가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보급형 모델이라고는 하지만 테슬라 브랜드에서 하위 모델일뿐 일반 전기차와 비교하면 성능과 가격면에서 프리미엄급에 속한다.

테슬라는 13일부터 보급형 세단 모델 3를 국내에 공식 출시하고, 주문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고객 인도는 올해 4분기에 시작할 계획이다.

모델 3는 5인승 순수 전기자동차로 국내에서는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 롱 레인지, 퍼포먼스 등 총 3개 트림을 선보인다. 중앙의 15인치 터치스크린과 스티어링 휠 버튼에서 모든 컨트롤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 커스텀 오디오 시스템은 스튜디오 급 실내 사운드를 제공한다.

국내 출시 모델을 살펴보면 퍼포먼스 모델의 경우, 듀얼 모터 AWD, 20인치 퍼포먼스 휠과 낮아진 서스펜션 등이 탑재된다. 1회 충전 시(완충 기준) 최대 310마일(미국 EPA 인증기준, 약 499km)까지 주행 가능하며, 최고 속도 261km/h,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는 3.4초가 소요된다. 모터 출력은 전 155kW, 후 205kW, 모터 토크는 전 240Nm 후 420Nm이다.

테슬라의 모든 차량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Over-the-air)를 통해 업테이트를 와 차량 기능 개선이 가능하고, 원격 진단 및 모바일 서비스를 통한 진단 및 수리도 가능하다.

안전성은 이미 검증받았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역대 테스트 차량 중 최저 부상 확률을 기록했으며, NHTSA의 모든 카테고리 및 하위 카테고리에서 별 5개의 안전 등급을 획득했다.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Euro NCAP)에서도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최근 호주 신차 평가 프로그램(ANCAP)에서도 별 5개를 받은 바 있다. 테슬라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주문할 수 있으며, 판매 가격은 모델별로 5239만~7239만 원 부터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EV 시대의 3시리즈, 테슬라 모델 3 국내 출시

테슬라로 이 많은 캠핑 장비를 날랐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