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개인용 완속 충전기 / 출처 : 현대자동차

전기차 공용 충전소가 많이 늘어나긴 했지만, 전기차를 편하게 이용하려면 집에 완속 충전기가 있는 것이 압도적으로 좋죠.

출퇴근 거리는 보통 50km 이하인 경우가 많은데요, 집에서 심야 전기로 완충하여 운행하면 일반적인 출퇴근 시엔 공용 충전소를 갈 필요가 없으므로 편리함에 있어서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전기 요금도 57.6원/kWh (하계 심야 기준)으로 급속 충전기 요금 173.8원/kWh보다 저렴하지요.

이런 이유로, 정부에서도 전기차 구매자에게 최대 150만 원의 비공용 완속 충전기 설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보조금을 받아서 비공용 완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방법을 자세히 알아보시죠.

 

 

비공용 완속 충전기 보조금 대상? 

전기차 구매자 중에서, 거주지 또는 직장에 충전기 설치를 위한 부지를 확보한 사람은 보조금 지원 대상이 됩니다. 한 사람에게 한 번의 기회만 주어지고, 올해 차를 구매하고 내년에 신청할 수는 없으니 시기도 놓치면 안 됩니다.

 

 

보조금은 얼마? 추가 비용이 드나?

스탠드형, 벽부형 : 150만 원 지원

 

과금형 휴대용 충전기 : 90만 원 지원 (콘센트 별도 설치 없이 충전기만 구매 시 50만 원 지원)

보조금은 고정형이냐, 이동형이냐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요, 고정형은 150만 원이 지원되고, 휴대용의 경우 90만 원이 지원이 됩니다.(여기서 휴대용은 파워큐브 같은 과금형을 말합니다.)

지원 금액은 충전기 가격과 전기공사 및 설치비까지 감안한 금액이며, 초과 비용 발생 시엔 구매자가 부담합니다.

예를 들어, 고정형 충전기 가격 70만 원에 설치비가 60만 원이 나왔는데, 전력선 인입 및 계량기 설치 비용(한전)이 43만 원이 나와서 총 금액이 173만 원이 되면, 초과 비용 23만 원은 구매자가 부담하는 것이죠.

추가로 고정형의 경우 대부분 벽부형으로 많이 합니다. 스탠드 형의 경우엔 위와 같은 볼라드 설치비가 들 수 있어서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까요.

보통, 최근 지은 아파트들은 충분한 전력 설비를 갖추고 있어서 인입 공사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지만, 개인 주택이나 오래된 공동주택은 설비 공사로 인해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정형 충전기, 이동형 충전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글을 참고하세요. (링크 : 충전기 종류에 대해 알아보자)

 

 

충전기 설치 신청은 어떻게 하나요? 

충전기 설치 신청은 환경부가 선정한 11개 충전기 제조사로 문의하면 진행할 수 있습니다.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웹페이지에서 대상 업체 연락처와 충전기 List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여기서 맘에 드는 제조사와 충전기를 고르고 전화로 연락하면 신청이 가능합니다. 설치는 자동차 등록증과 기타 서류가 필요해서 출고된 후에 가능합니다. 전기차 보조금 확정되고, 출고일 윤곽이 대충 나오면 신청을 하고, 설치를 위한 상담을 진행하면 되죠.

 

 

어떤 충전기를 설치해야 하나요? 

우선 고정형 또는 휴대용 충전기를 설치할지 선택해야 합니다.

나는 일일 주행거리가 길어서 충전량이 많아야 하고 빠른 게 좋다 하면 고정형이 좋습니다. 아파트에 파워큐브 RFID가 이미 설치되어 있거나, 이번에 설치할 때 여러 콘센트에 RFID를 설치할 수 있으면 충전 장소를 여럿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휴대용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죠.

추가로, 고정형 충전기 메이커와 제품 선택 시엔,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웹페이지에서 업체의 신용도와 납품실적을 참고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사실 성능과 품질은 대동소이하다는 평입니다.)

 

 

입주자 대표회의 동의가 필요?

개인 주택의 경우 그냥 설치하면 됩니다. 하지만 공공 주택의 경우 입주자 대표회의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파워큐브 같은 과금식 휴대용 충전기도 법으로는 관리소장의 허가만으로 가능하지만 입주자 대표회의를 거치는 것이 현실입니다.

전기차 충전기의 충전 요금이 모두 사용자에게 부과되며, 인증을 거친 안전한 제품인 점 등을 잘 알리고 주차공간 점유 이슈에 대해 원만한 합의를 할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진 : 환경부 공용(부분 공용) 완속 충전기 신청 화면

단, 아파트에 설치할 때엔 부분 공용(혹은 공용)으로 신청해서 입주자와 충전기를 공유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부분 공용으로 신청을 해도 입주자 대표회의 통과에 설득과 노력이 많이 필요한데, 나만 쓸 수 있는 비공용으로 설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고 설치 이후에도 입담에 오르내릴 수 있거든요.

그리고 비공용 충전기가 이미 설치된 공동주택의 경우 중복 설치 이수로, 이후에 공용 완속충전기 설치 제한을 받을 수 있는 부분도 고려해야 합니다.

(링크 :  아파트 부분 공용 충전기 설치 가이드)

 

전기차 충전기 보조금 규모는 매년 조금씩 줄어들고 있습니다. ’17년 300만 원이었던 보조금이 ’18년도엔 150만 원이 되었죠.

앞으로도 점차 줄어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빠르게 계약하고 개인용 완속 충전기도 빠르게 신청하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