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29일 GS칼텍스와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전기차 이용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과 장인영 GS칼텍스 소매영업본부장(부사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는 충전 인프라 확대를 통해 전기차 보유자들의 편의를 개선하고 전기차 충전 수요 대응 차원에서 이뤄졌다.

기아차는 GS칼텍스가 운영하는 전기 충전기를 대상으로 간편 결제 서비스를 도입하고 브랜드 멤버십 ‘레드멤버스’ 제휴, 충전 및 세차, 정비 통합 패키지 상품 출시 등 전기차 관련 기술과 마케팅 협력을 추진하게 된다. 간편 결제 서비스는 전기차 보유자가 사전에 시스템을 신청하고 GS칼텍스에 방문해 충전기 커넥터를 차에 연결하면 별도의 인증 없이 충전과 결제가 이뤄지는 서비스다. 내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라고 기아차 측은 전했다. 또한 전기차 보유자가 레드포인트를 이용해 충전요금을 결제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정비하고 전기차 전용 패티지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전기 충전기가 설치된 GS칼텍스 사업장에는 기아차 브랜드 전기차 모델 전시 공간을 마련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기차 모델을 운영하는 소비자들의 충전 불편 해소를 위해 GS칼텍스와 손잡고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힘쓸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 활동을 통해 전기차 생태계 확장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달 이마트 및 에스트래픽과 협업해 전기차 소유자들이 전국 이마트 주요 지점에 설치된 초급속 충전기를 우선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전기차 우선 충전 서비스’를 시행한 바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GS칼텍스, 주유-전기-수소 충전까지 한곳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