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볼트 EV 뿐만 아니라 코나 일렉트릭이나 니로 EV 처럼 주행거리가 300km 이상인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넥쏘의 출시로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어느 해보다 뜨거웠죠.

사실, 순수 전기차 외에도, 엔진에 모터의 힘을 추가하여 동력을 발생시키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도 전기차의 종류로 분류됩니다. 자세히 알아볼까요?

 

 

하이브리드 (HEV)] : Hybrid Electric Vehicle

하이브리드(hybrid)의 사전적 의미는 ‘두가지 기능이나 역할이 하나로 합쳐짐’입니다. 하이브리드차는 의미에 걸맞게, 엔진차에 전기모터와 저용량 배터리를 추가한 자동차입니다.

시동이나 저속주행 등 작은 힘이 필요할 땐 모터의 힘으로 주행하고 큰 힘이 필요하거나 고속에서는 엔진과 모터를 함께 활용하여 주행하게 됩니다.

모터 출력이나 배터리 용량이 순수 전기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고, 별도의 외부 충전 없이 엔진이 가동될 때 제너레이터를 통해 배터리가 충전됩니다.

모터가 주행의 일부분을 꾸준히 담당하게 되므로 동급 엔진차에 비해 배기량과 출력이 작은 엔진을 사용할 수 있어서, 연비가 매우 좋고 오염물질 배출도 작지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플러그를 꽂아 배터리를 충전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입니다. 전기차의 완속 충전과 같은 방식이지요.

배터리 용량이 일반 하이브리드보다 훨씬 크고, 순수하게 모터로만 달리는 거리가 상당해서 웬만한 시내 주행은 전기차 모드로 커버가 가능하죠.

 

Toyota Prius PHV / 출처 : Toyota Global

예를 들어 쉐보레의 PHEV 볼트(Volt)의 경우, 전기차 모드 주행거리가 89km에 이르기 때문에 일상 주행에선 전기차 모드로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완충 & 가득 주유한 상태에선 전기차 모드로 달리다가, 전기가 떨어지면 하이브리드 모드로 주행하고, 재급유 없이 서울-부산 왕복이 가능할 정도로 주행거리가 깁니다.


사진 :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 출처 : Toyota Europe

 

 

순수 전기차 (BEV, EV)


출처 : inside EVs

엔진 없이 오직 전기 모터로 움직이는 순수한 전기 차입니다.고밀도 대용량 배터리가 장착되어 주행거리가 하이브리드에 비해 훨씬 길고, 플러그를 꽂아 배터리를 충전합니다.

대용량 배터리를 충전하기 위해 급속 충전 기능이 많이 사용됩니다. 작은 용량의 배터리를 사용하는 일부 초소형 전기차(트위지, 다니고 등)는 완속만 되는 경우도 있죠.

전기 모터로만 구동되므로 소음이 적고, 오직 전기로 움직이기 때문에 연료비(정확히는 충전요금)가 휘발유 차의 1/10 수준이며 배출가스 Zero인 친환경 차량입니다.

모터로만 달리니 힘이 약하다고 오해할 수 있지만, 중저속에선 오히려 엔진차 보다 더 높은 토크가 발휘되어 가속력이 뛰어나고, Telsa 모델 S처럼 제로백 2.7초대의 퍼포먼스를 뽑아내는 전기차도 있습니다. (전기차의 장점)

 

 

수소 전기자동차 (FCEV)


출처 : HMG 저널

2018년 출시되어 평창 올림픽 개막 전에 자율 주행으로 평창까지 달려 이슈가 된 차인 넥쏘! 다들 편하게 수소 차라고 부르고, LPG 가스차처럼 수소 가스를 태워서 엔진을 움직이는 거 아닌가? 하고 생각하죠.

넥쏘는 정확히 말하면 수소 전기차입니다. 수소를 연료로 충전하기는 하지만, 충전된 수소를 연료전지에서 산소와 결합하여 만드는 전기로 모터를 구동하여 움직이는 전기차인 것이죠.

출처 : toyota Global

왠지 수소를 이용한다고 하니 수소 폭탄이 떠오르고 사고나면 터지는 게 아닐까 하는 오해도 하는데요, 사실 수소 전기차는 원리가 전혀 달려서 폭발 위험이 없고 충분히 안전이 확보된 차량입니다.

넥쏘의 수소탱크는 철보다 강도가 10배 높은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으로 제작되고, 고온, 낙하충격, 파열, 총격 시험까지 통과하였고, 용광로나 수심 7000m의 고압에서도 터지지 않는다고 합니다.(출처 : 현대자동차 그룹 저널) (달리는 공기정화기 수소 전기차)

지금까지 전기차의 종류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더 다양한  전기차가 출시되어 나에게 맞는 전기차를 고를 수 있는 선택이 폭이 더 넓어지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