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반가워요!
전기차를 사랑하는 남자
전.사.남 샤오진 입니다!

생활 속의 전기차. 이제는 전기차를 타지 않으시는 분들의 생활 속에도 전기차가 녹아들고 있습니다. 사람들 사이에 전기차가 지나가며 이상한(?) 소리를 내어도 이제는 사람들이 신기하게 쳐다보지 않더라구요! 그만큼 전기차가 익숙해졌다는 말인 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오닉 전기차를 계속 운행하다보니 익숙해져서 더 이상 처음 샀을 때의 감동과 전기차의 신비함을 느끼지 못하게 되더라구요. 대신 지난 포스팅에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아쉬운 점과 단점은 속속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느낌이 들 때마다 종종 ‘아 이렇게 개선되었으면, 이런 기능이 있었으면’ 이라는 생각을 같이하는데요.

아이오닉ev 옵션 중 스마트센스 패키지에 포함된 주행보조기능(LKAS, ASCC)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당장 내일이라도 전기차에 생기면 좋을 것 같은 기능.
제가 전기차를 타면서 추가로 생겼으면 좋겠다 싶은 기능을 여러분께 말씀드려볼까 합니다. 물론 저의 생각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지 않으실 수 있지만, ‘아 이런 기능이 있다면 좋겠네’ 라고 한번 생각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첫 번째는
고출력 220v 인버터와 소형 발전기입니다.

전기차가 다른 내연기관 차량과 구분되는 큰 특징 중 하나는 ‘대용량 배터리’입니다. 그렇다면 ‘대용량 배터리’를 내세워서 전기차만의 특별한 무언가를 만들어 내면 좋을 텐데요. 그 중 하나가 바로 ‘전기차를 십분 활용한 야외 여가생활’입니다.

(사진출처 : outdoorfederation.com)

단순한 자동차 드라이브가 아닌 차박이나 캠핑, 소풍과 같은 야외 여가생활에 전기차를 적극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우리가 만일 야외에 놀러 나가게 되면 가장 필요한 것이 ‘전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캠핑이나 차박과 같이 한자리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야외 여가생활이라면 더욱 필요한 것이 ‘전기’인데요.

현재 전기차 중 니로ev의 경우 차량 옵션으로 2열에 220v 인버터를 장착할 수 있게 되어있지만 순정 220v 인버터는 최대 200w까지 밖에 지원되지 않아 한계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고출력이 가능한 220v 인버터를 전기차에 장착해서 야외 여가활동을 위한 걱정 없는 전원 기능을 가지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니로EV 220v 인버터 (출처 : 기아자동차)

전기차 자체가 대용량 배터리라는 점을 살려서 이 기능을 십분 활용하는 것이 전기차만의 큰 장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인터버를 사용하면 계속해서 전기차 배터리가 소진되기 때문에 소형 발전기도 추가하여 적은 양의 전기라도 자체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하면 더욱 좋겠다고 생각해보았습니다.

 

두 번째는
배터리 공유 기능입니다.

스마트폰을 보면 스마트폰-스마트폰 간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찾아가는 전기차 충전서비스도 전기차-전기차 간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지만, 서비스 전용차량만 가능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저는 이 기능이 모든 전기차에 탑재되어 있으면 어떨까 생각해보았습니다.

물론 차량 배터리 송/수신을 위해 어느 정도의 규격, 배터리 송/수신 전압 등 여러 가지가 표준화 되어야 하겠지만, 이 기능이 모든 전기차에 통용된다면 전기차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도움될 것 같아요. 물론 이 기능을 악용해서 배터리 전력을 팔아 금전적인 이익을 못 보게 해야 하겠지만요!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저널 /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세 번째는
약한 단발성 클락션입니다.

전기차는 주행 시에 매우 조용합니다. 사람이 많은 좁은 시내에서 차량으로 거리를 지나다닐 때 누군가가 가는 길 앞에서 비켜주지 않으면 클락션을 눌러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이 됩니다. 클락션을 누르기엔 소리가 너무 크고 행인이 크게 놀랄 수도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막상 클락션을 누를 때는 행인을 배려하기 위해서 애매한 힘조절 때문에 손을 떨면서 짧고 약하게 누르려고 합니다.

그럴 때 마다 저는 원래의 클락션 외에도 행인이 놀라지 않을 정도의 크기로 들리는 단발성 클락션이 따로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존의 클락션 위에 버튼을 하나 더 만들어서 사용하는 것이죠. 대신 위급상황에는 원래의 클락션을 눌러야 하기 때문에 최대한 방해 받지 않는 곳에 생기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필자가 생각하는 추가된 약한 단발성 클락션 버튼의 위치

여러분도 차량운행을 하시거나 차를 보시다보면 ‘아 이런 것 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많이 하실 것입니다. 한분 두분 느끼신 필요함이 모이다보면 그것이 전기차를 개선 발전시키는데 큰 힘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유저분들께서 느끼신 편의를 위한 기능 또는 타인의 안전을 위한 기능은 어떤 것이 있나요? 그리고 생각하신 것들을 같이 공유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샤오진
셰프의 맛나는 전기차 the E.Veh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