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출시된 재규어 I-PACE 순수 전기차가 환경부에서 규정한 전기차 보급 대상에 부합하다는 평가를 최종 승인받았다. 이에 재규어 I-PACE 구매 시에 국가 보조금 900만 원이 지원된다. 더불어 지자체별로 최대 1,000만 원의 전기차 보조금이 지원되어 최대 1,90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I-PACE는 재규어에서 올해 출시한 최초의 순수전기 SUV다. 독자적으로 개발한 전기 모터와 배터리 기술이 적용되어 한 번 충전으로 최대 주행가능 거리가 333km에 이른다. DC 콤보 타입1 방식으로 100kWh 급속 충전기 사용시 90kWh의 배터리 완전 충전하는데 까지는 40분이 걸린다.

전국 재규어 랜드로버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급속과 완속 충전기 130기가 마련되어 있다. 고객의 편리한 사용을 돕기 위해 공인 전기차 테크니션이 배치되어 있다. 개별 소비세 인하분이 적용된 I-PACE 판매 가격은 EV400 SE 1억910만 원, EV400 HSE 1억2,320만 원, EV400 퍼스트에디션 1억2,650만 원이며, 8년 또는 16만km 배터리 성능 보증, 5년 20만km 연장 보증 및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다. 2019년 6월 30일까지 출고를 완료한 고객에게는 I-PACE 전용 홈충전기를 무상 설치 지원하며 1년간 사용 가능한 I-PACE 전용 충전 카드가 제공된다.

 

고석연 기자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