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오늘도 반가워요!
샤오진입니다.

​지난 시간에 이어서
하편 진행하겠습니다.

혹시나 지난 포스팅을 읽지 않으신분은
읽어보시고 오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아이오닉EV 오너의 니로EV 1일 렌트 비교 후기 – 상

[ 계 기 판 & 네비게이션 ]

니로EV의 계기판의 첫인상은
아이오닉EV에 비해서
복잡했습니다.

​한마디로 직관적이지 않았습니다.

니로EV의 센터페시아에 있는
EV버튼을 누르면 전기차량의
현재 상태가 나옵니다.

하지만 EV탭도 직관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전기차의 가장 필요한 기능 중 하나인
전기차 충전소 탐색 기능은
위 화면에서 지도 부분을 누른 후

우측 상단의 ‘목록‘ 버튼을 눌러야

전기차 충전소 탐색창을
볼 수 있습니다.

EV탭에서 ‘에너지정보’를 누르면
위와 같은 화면이 뜨는데,

‘공조 off 시 확보 가능 거리’를
바로 보여주어서
배터리가 극소량 남았을 때를
대비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좋았습니다.

니로EV에는 있고
아이오닉EV에는 없는 것 중 하나는
‘환경 기여도’ 탭입니다.

주행에 큰 영향을 주진 않지만
시동 건 후 주행하면서 얼마만큼
이산화탄소를 감축했는지
알 수 있는 기능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니로EV에서 가장 탐나는 기능은
‘유틸리티 모드’입니다.

유틸리티 모드는
차량 내부의 전자기기를 사용할 때
12v 배터리를 사용하는 것이 아닌
대용량 메인 배터리의 전력을
사용하게 하는 기능입니다.

이 기능은 치박 할 때 가장
빛난다고 생각하는데요.

그 이유는
치박 할 때 공조장치 사용 시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방전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종종 전기차 차박하는 저에게는
가장 부러운 기능입니다.

 

[ 주 행 ]

운전석에 앉아서 주행할 때 느꼈던
첫인상은 ‘SUV’의 포근함입니다.

​소형이건 중형이건
역시 SUV는 SUV였습니다.

차량 내부가 아이오닉EV보다 넓다 보니
주행할 때에도 더 안정된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곧이어 아쉬움을 느꼈는데요.

​제가 개인적으로
니로EV에서 가장 아쉬웠던 부분은
엑셀링할 때입니다.

​니로EV의 엑셀링은
내연기관 차량과 아주 흡사해서
중후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엑셀을 밟을 때
바로 튀어나가지 않고
0.5초 정도 기모았다가
나가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아이오닉EV의 경우
엑셀을 밟으면
거의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좀 더 운전할 맛이 납니다.

그리고 회생제동 감속 역시
정비례로 부드럽게 감속된다기 보다
약간 반비례 느낌처럼
감속량이 갑자기 늘어나서
울렁거리는 느낌이 났습니다.

그래도 위의 사진처럼
스마트회생제동 기능이 있어서
좀 더 효율적인 전력의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필자인 저는 스마트회생제동보다
제가 직접 페달 컨트롤하는 것이
더 좋았습니다)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니로EV는 회생제동 시
회생제동으로 인해 늘어난
거리량을 수치화해서
보여준다는 것입니다.
(아이오닉EV에는 없는 기능)

드라이브모드 중
아이오닉EV와 다른 것은
‘에코플러스모드’ 가 있었습니다.

​최대 속도를 90km/h로 제한하고
공조장치의 파워를 최대한 낮춰
가장 경제적인 주행에
초점을 맞추는 모드입니다.

스포츠모드의 파워는
아이오닉EV보다 더 강했습니다.

​다만, 니로EV의 아쉬운 주행감 때문에
크게 감동받진 못했습니다.

과속방지턱을 넘을 때의 충격 흡수는
니로EV가 아이오닉EV보다
월등히 좋았습니다.

​두 차량은 서로 다른
서스펜션을 택하고 있는데요.

​(니로EV : 멀티링크
아이오닉EV : 토션빔)

​니로EV가 더 물렁(?)한 서스펜션이어서
방지턱을 넘을 때 올라오는 충격을
대부분 흡수해주었습니다.

(아이오닉EV는 방지턱 넘을 때
‘덜!컹!’ 하는 느낌입니다)

코너링의 경우
니로EV는 운전자분들 사이에서
코나EV에 비해서
코너링이 좋지 않다는 평이
좀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 저는 니로EV의
코너링도 준수하다고 느꼈습니다.

경사 등반능력의 경우
니로EV가 아이오닉EV보다
월등히 좋았습니다.

니로EV의 최대출력이 아이오닉EV에
비해서 약 2배 정도 높다 보니
경사진 면을 힘 하나 안 들이고
잘 올라가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주행 소음 차단 부분도
니로EV가 아이오닉EV보다
월등히 좋았습니다.

바닥에서 올라오는 노면 소음은
비슷했는데, ​결정적인 차이는
풍절음에서 났습니다.

​아이오닉EV의 풍절음은
(문 옆으로 들어오는 듯한 바람 소리)
조금 심한 반면 니로EV는 풍절음이
거의 들리지 않았습니다.

​니로EV가 더 정숙한 차량인 것 같습니다.

 

[ 제 주 도 전 기 차 ]

제주도에 전기차 충전소가 많다는 것은
이제 누구에게 물어봐도 아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제주도로
전기차 시승(?)하러 여행 가다 보니
자연스레 전기차 대수도 많아졌는데요.

(위 사진은 천지연폭포 주차장입니다)

​유명한 관광지에 가면 전기차가 줄줄이
소시지처럼 줄 서서 기다리는
해프닝을 겪으실 수 있습니다.

​(가운데 택시는 왜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제주도 전기차 여행 시
지나가다가 비어있는 충전기가 보이면
바로 충전하고 다니는 것
시간 절약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천지연 폭포 주차장에서
우연찮게 찍은
전기차 컬렉션

 

[ 마 치 면 서 ]

2년 넘은 아이오닉EV 오너가
니로EV를 타본 소감은 한마디로

​’가족적인 차’
입니다.

SUV라는 푸근한 인상과 넓은 실내
그리고 부드러운 서스펜션으로

2열에 아이들이나
가족을 태우고 다니기 좋은
차량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치타 같은 날렵한 주행감과
패스트백의 캐주얼 함을 즐기는 저는
아이오닉EV가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날렵한 주행을 좋아하는’ 샤오진
기준으로 주관적으로 평가한
아이오닉EV vs 니로EV

간단하게 보여드리고
마치겠습니다.

 

 

샤오진
셰프의 맛나는 전기차 the E.Vehicle

 

코나 EV, 니로 EV의 배터리 평생 보증은 어디까지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