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디어 추운 겨울이 왔습니다 .

안녕하세요.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오너 고구려인입니다. 오늘은 제 차의 공조 시스템에 대하여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하절기에 에어컨을 가동할 때는 배터리의 전원으로만 에어컨을 가동합니다. 그래서 주행에 필요한 배터리를 에어컨과 같이 사용하고 한참을 세워놔도 엔진 공회전 없이 시원한 실내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요즘같이 추운 겨울철 차 안의 난방은 필수입니다만 일반 내연기관 차량들은 하기 위해 엔진의 열을 이용하지만 전기차같이 엔진이 없는 차량은 배터리의 전원으로 히팅을 하게 됩니다.

| 그런데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은 과연 어떤 시스템으로 가동이 될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난방시 엔진을 가동합니다’가 정답인데요 이게 100%는 아니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사진에 보시는 것과 같이 시동은 걸려있고 운행 중이 제 차는 배터리가 충분한 상태입니다. 외부 기온은 영상 6도입니다.

주행은 EV 모드로 주행 중입니다.

난방을 가동하기 위해 풀 오토 에어컨을 오토로 설정하고 온도를 23도로 해두고 다닙니다. 계기판에는 엔진 온도 게이지가 나타나는데요. 외부 온도와 기온차에 따라 다르지만  온도계의 눈금이 3개~ 4개 정도  될 때까지 엔진을 가동합니다.

이때 엔진 가동은 주행에 필요한 것이 아니기에 잉여 에너지는 배터리를 충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주행은 계속 EV 모드로 하고 있고요. 엔진 온도가 어느 정도 올라가면 엔진이 멈춥니다.  하지만 겨울철이라 조금 더 운행해도 엔진 온도가 다시 떨어지게 됩니다. 그럼 다시 엔진이 가동되는 시스템으로 어느 정도 냉각수 온도를 유지해주게 됩니다.

주행상태는 계속 EV로 주행되고 있고 난방을 위해  엔진열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엔진 가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한번 완충 시 46km 갈수 있는 거리가 더 늘어납니다. 하이브리드(HEV) 모드가 아닌 전기(EV) 모드로 주행하는데 엔진이 가동되면서 열을 올려주고 배터리를 충전 시키기 때문이죠.

반면에 연료 소모는 겨울철이 확실히 많습니다. 연비 30km/L 도 나오고 단거리 운행의 경우 20km/L까지 나오니까요. 하절기의 제차 연비는 100km/L 가 넘었습니다.

 

| 하지만 더 추운 날엔 엔진이 더 많이 개입합니다

영하 9도의 추운 날씨에는 엔진 온도 막대가 3눈금을 넘어 5개가 되어야 엔진 가동을 멈추더군요.

그 결과 연비는 18.8km/L를 기록합니다.
전기차도 마찬가지이지만 겨울철 추위는 에너지 소모가 많은 계절이군요.

추워서 내부 기온을 높이면 엔진은 더 돌아가게 됩니다. 배터리 용량이 많은데도 엔진의 열에 의해 난방을 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입니다.

겨울철이 되기 전 난방을 하지 않아서 PHEV 차량의 난방은 어떻게 이루어질지 궁금했는데요. 이젠 확실히 이렇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겨울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연료비가 하절기보다는 많이 들어갑니다! 대신 배터리 충전은 그만큼 덜 하게 되더군요. 비용적인 측면에서 보면 충전이 저렴하니 동절기가 하절기보다 연료비가 많이 들어가는 셈입니다.

제가 11월부터 난방을 했고 그 이전에는 에어컨을 가동했거나 안 했겠죠. 주유비를 기재한 앱 사용을 11월부터 했습니다.

11월엔 5만 원 주유, 12월엔 10만6천 원을 주유했습니다. 하절기엔 월 3만 원 정도 주유비가 들었는데 난방을 위해서 3배 이상 연료비로 사용했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앞으로 3월 말까지는 난방은 필수인데요. 겨울철 연료비는 조금 감수해야겠습니다.​실제 아이오닉 플러그인 오너가 전해드리는 생생한 정보이니 참고하세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고구려인
아이오닉 플러그인 | carmaster & 시민기자

겨울철 추운 날씨에 전기차 배터리가 얼마 없다면 쉽게 방전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