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가 20일(현지 시각), 프레스 콘퍼런스로 막을 올릴 LA 오토쇼에서 e-트론 스포트백(Audi e-tron Sportback)을 공개한다. “미래는 전기다.”라는 브랜드 전략을 중심으로 개발하고 있는 e-트론 제품군에 두 번째 모델이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의 디자인은 SUV와 4도어 쿠페를 버무렸다. 마치 단단한 근육을 자랑하는 스프린터를 떠올리는 디자인이다. 차체 크기는 길이 4,901mm, 너비 1,935mm, 높이 1,616mm이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싱글 프레임 그릴은 가로로 촘촘한 무늬를 새겨 넣었고 라이트 플래티넘 그레이 컬러로 무게감을 높였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에는 양산차 최초로 100만 개가 넘는 마이크로미러가 장착된 디지털 매트릭스 헤드라이트(Digital Matrix headlights)가 장착된다. 각각의 마이크로미러는 정전기를 활용해 1초에 5,000번까지 각도를 바꿀 수 있다.

e-트론 스포트백의 매끈한 디자인은 0.25Cd를 달성했다. 이를 위해 천장 가장자리에서 생기는 공기의 소용돌이를 최소화했다. 한 번 충전으로 446km(WLTP 기준)를 달릴 수 있으며, 이는 기존 e-트론 대비 10km 늘어난 수준이다. 보디의 디자인은 물론 에어로 휠, 브레이크, 차체 하부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세세한 부분까지도 공기 역학을 고려한 설계 덕분이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 모델에는 각 차축에 모터가 달려있고, 95kWh 용량의 배터리가 전력을 공급한다. 평소에는 최고출력 358마력, 57.2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는 6.6초가 걸리며 최고속도는 200km/h에서 제한된다.

변속레버를 D에서 S로 바꾸면 부스트 모드가 살아난다. 이때는 405마력의 최고출력으로 0→시속 100km 가속 시간이 5.7초까지 단축된다. 콰트로 시스템은 1초 단위로 전륜과 후륜에 토크를 분배하며, 운전자가 높은 전기 효율을 요구하면 뒤쪽 모터에만 전기를 보낸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의 휠베이스는 2,928mm. 같은 집안 Q7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그러나 낮게 깔린 지붕 탓에 2열 헤드룸은 이전 e-트론보다 20mm 낮다. 앞쪽 러기지 공간은 60L, 뒤쪽에는 615L를 제공한다.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1,655L까지 확장된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은 20일(현지 시각) 시작되는 LA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된다. 유럽을 시작으로 11월 말부터 주문할 수 있으며, 시장에는 2020년 1분기에 투입된다.

고석연
공감 콘텐츠를 지향하는 열혈 에디터

AUDI E-Tron 가장 빠른 시승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