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량 절반 LPG 모델…상승세 견인

르노삼성자동차 중형 SUV QM6가 출시 이후 처음으로 국산 중형 SUV 월간 판매 순위 2위를 달성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집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의 QM6는 7월 한 달 동안 국내에서 4262대가 팔리며 2016년 국내 출시 이후 처음으로 판매순위 2위에 올랐다. 중형 SUV 세그먼트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기아차 쏘렌토를 제치고 얻은 의미 있는 성과다. 국산 승용차 전체 판매 순위에서도 전월 대비 한 계단 상승한 8위를 기록했다.

QM6 판매량이 급증한 이유는 국내 유일의 LPG SUV인 ‘QM6 LPe’ 모델의 인기 덕분이다. ‘QM6 LPe’ 모델은 3월 28일 LPG 차량의 일반판매가 허용된 이후 가장 먼저 국내 시장에 등장해 시장을 선점했다. 6월 출시 직후 12일 만에 1408대가 팔렸고 7월에는 전체 QM6 판매량의 절반 이상인 2513대를 기록하며 인기를 주도했다.

‘QM6 LPe’ 모델에 장착된 도넛탱크는 기존보다 경도는 높으면서 무게는 가벼운 강판을 사용하고, 두께를 15%나 강화해 안전성을 개선했다. 또한 3세대 LPI 방식 엔진은 주행성능뿐 아니라 겨울철 시동불량 우려까지 해소했다. 용량은 75리터로 80% 수준인 LPG 60리터를 충전할 경우 약 534km까지 주행 가능하다. ‘QM6 LPe’ 가격은 2376만∼2769만 원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LPG 최초의 SUV QM6 LPe 시승기

QM6 페이스리프트 프리미에르 LPe 런칭행사에 다녀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