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워크베이 구축, 연말까지 11개소로 확대

  • 전기차 정비 작업장 ‘EV 워크베이’ 구축해 전문적이고 신속한 정비 서비스 제공
  • 전국 6개소 오토큐에 설치 … 연말까지 11개소로 확대 및 신규 사업장 설치 의무화
  • 맞춤형 다용도 작업대, 특수공구 등으로 구성 … 전기차 정비 편의성 높여

기아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전기차 전용 정비 작업장을 구축하고, 전기차 정비 서비스를 강화한다. 기아차는 전기차 고객의 차량 점검 용이성을 높이기 위해 서비스 협력사 오토큐에 전기차 정비 작업장 ‘EV 워크베이(EV Workbay)’를 설치했다고 19일 밝혔다. 니로 EV, 쏘울 부스터 EV 등 다양한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

‘EV 워크베이’는 현재 남광주서비스(광주), 천안아산서비스(아산), 비전점(평택), 서김해서비스(김해), 원스탑종합자동차(부산), 마포국도서비스(서울)까지 전국 6개소 오토큐에 설치돼 있다.

기아자동차는 올해 말까지 ‘EV 워크베이’를 11개소로 확대하고, 향후 신규 인가 오토큐 사업장부터는 필수적으로 설치해 전기차 소유 고객들에게 더욱 전문적이고 신속한 차량 점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이 활발한 데 비해 전기차 전용 정비 인프라는 부족해 고객들이 겪을 불편에 공감했다”며 ‘EV 워크베이’ 구축 취지를 밝히며 “앞으로 전기차 정비 인프라를 더욱 확대해 고객들이 전문적인 차량 점검 서비스를 손쉽게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donga AUTO